티스토리 뷰

IT

Google Inbox 에 대한 생각

zelon 2014.12.14 13:22

난 스마트폰을 자주 쓴다. 버스를 타고 갈 때도, 자기 전에도, 컴퓨터 앞에서도 종종 쓴다. 그리고 트위터도 한다(주로 읽기만 하지만), 페이스북도 한다. 하지만 이런 것들은 짧은 시간동안 하는 것들이다. 예를 들어, 트위터에서 꽤 괜찮은 글을 발견했다. 하지만 난 버스에서 내려야 한다. 그러면 난 SendMe 를 이용해서 해당 링크를 나의 지메일로 보내놓고, 시간이 될 때, 스마트폰의 메일함이나, 데스크탑의 메일함에서 해당 메일을 열어서 천천히 해당 글을 읽어본다.

 SendMe -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wimy.android.sendme) 는 한창 안드로이드를 공부할 때 취미로 만들어본 프로그램인데, 안드로이드의 '공유' 를 눌렀을 때 항상 내 메일주소로 해당 내용을 공유하는 간단한 프로그램이다. 쉽게 얘기하자면 지메일을 띄우고, 내 메일 주소, 제목, 본문을 자동으로 넣어주는 셈이다. 안드로이드 앱의 많은 앱들이 '공유'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에 많은 앱들의 내용을 나에게 메일로 쉽게 내용을 보낼 수 있다.


 여튼 나는 이렇게 스마트폰을 활용하고 있었는데, 구글에서 Inbox 라는 것을 발표했다. 발표한지는 조금 되었는데 구글에 관심이 많은 나도 '이메일이 얼마나 다르겠어' 라면서 신경을 안 쓰고 있다가, 얼마전에 우연히 'inbox 는 지메일을 todo 처럼 관리한다' 는 문구를 보고 급히 초대 신청을 해서 써보게 되었다. 그래서 관련 글들도 조금 살펴봤는데, 구글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지메일을 할일목록처럼 사용한다는 사실을 알게되었고 그래서 inbox 가 나왔다고 한다. 사실 나도 SendMe 를 통해서 지메일을 마치 할일목록처럼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나처럼 지메일을 사용하는구나 싶었다. 사실 개인적인 이메일보다, 회사에서의 이메일 사용패턴을 생각해보면, 이메일은 정말 '할일목록' 이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


 Inbox 를 잠깐 써본 소감은 간단히 얘기하자면 '지메일의 용어를 바꾸고, 알림을 추가했다' 정도이다. 기본 메일 목록을 할일 목록으로 생각하고, 보관함은 처리가 끝난 일로 생각한다. 이 방법은 사실 지메일을 할일목록처럼 쓰던 많은 사람들이 머릿속으로 생각하고 있던 방식일 것이다. 그리고 여기에 할일목록 앱의 기본 기능 중 하나인 알람을 넣었다.


 사람들의 사용 패턴을 분석하고, 그에 기반하여 새로운 관점을 만들어내었다. 이런 형태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사용할지는 모르겠지만 나에게는 정말 맞춤앱이라는 생각까지 든다. 구글에서 앞으로 내놓을 새로운 관점들도 기대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